편의점 GS25(구 LG25)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싸이월드와 손잡고 18일부터 전국 1천900여개 매장에서 `도토리 상품권'을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도토리'란 싸이월드 미니홈피에서 거래되는 사이버머니로 음악, 배경화면, 아이템 등을 사고 파는 데 쓰인다. 싸이월드 가입자 수는 약 1천300만명으로 `도토리' 하루 평균 거래 규모는 2억원에 달할 정도로 학생층은 물론 20∼3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폭넓은인기를 끌고 있다고 GS25는 말했다. GS25에서 판매되는 도토리 상품권은 3천원, 5천원, 1만원권 3종이다. 싸이월드에 로그인한 뒤 도토리 충전창에 상품권에 적힌 고유번호를 입력해 사용하면 된다. GS25 비식품팀장 김경환 차장은 "도토리 상품권 출시를 시작으로 젊은층의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상품 도입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젊은 이미지의 편의점이라는 인식을 고객에게 각인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윤정기자 yunzh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