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신상과 소문 등을 담은 문서 파일이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유포됨에 따라 포털사이트 등 인터넷업체들이 확산방지 조치에 나섰다.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업체들은 20일 공지를 통해 문제의 파일이 명예훼손에 의한 불법 게시물일 소지가 높다며 이용자들에게 파일 관련 게시물을 올리지 않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모니터링 팀을 가동해 연예인 파일이 있는 인터넷 주소나 파일 내용 등이 담긴 게시물이나 댓글 등을 삭제하고 있다.

싸이월드도 일부 이용자들이 미니홈피에 파일을 올려놓아 다른 사람들이 받아가게 하는 사례를 파악하고 공지를 통해 이를 자제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싸이월드는 미니홈피의 내용도 검색이 가능하기 때문에 미니홈피를 통해 파일을유포할 경우 적발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용자들에게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가장 파일 유포 경로로 가장 널리 이용되는 e-메일이나 메신저, P2P(개인 대 개인) 프로그램은 해당 파일의 전송 여부 등을 확인할 길이 없어 파일의 확산자체를 차단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