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고구려 역사왜곡을 바로잡자는 범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가운데 '고구려 역사 지키기'를 주제로 한 이동통신 요금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KTF는 고객이 사용한 요금의 일부를 고구려 역사 지키기 기금 조성에 사용하는'고구려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고구려 요금제'는 민간 차원의 고구려 역사 바로잡기 활동을 지원하는 기금 마련을 위한 기금 적립형 요금상품으로 KTF는 이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 1인당 월 500원을 고구려 역사 지키기 기금으로 고구려연구회(www.koguryo.org) 등 관련 단체에 2007년 8월까지 3년간 기부한다. 9월 13일부터 가입이 가능한 '고구려 요금제'의 기본료는 월 1만3천원이고 10초당 16원의 통화료가 부과된다. KTF는 '고구려 요금제' 출시를 기념해 고구려 문화유산 탐방행사인 '아! 고구려'를 병행 실시한다. 이 행사는 국내 문화 유산 탐방과 해외 문화 유산 탐방으로 진행된다. KTF는 또 무선인터넷 서비스인 매직엔(magicⓝ)에 '고구려의 후예' 콘텐츠를 개설할 계획이다. '고구려의 후예'는 고구려사 왜곡 속보, 동북공정 현장, 왜곡 관련 기사 쓰기,의견 나누기 등의 서비스로 구성된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