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SCEK)는 30일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2(PS2)를 사면 영화 DVD를 무료로 빌려주는 'PS2 DVD 페스티벌'행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SCEK은 이날 콜럼비아 트라이스타, 디즈니, 워너, 유니버설 등 4개할리우드 대형 영화사들과 협약을 맺었다. 오는 7월15일부터 9월 30일까지 이번 행사를 위해 마련된 PS2 특별 패키지를 구입하는 고객은 30편의 영화 DVD를 전국 1천여개 DVD 대여점에서 연말까지 공짜로 빌려볼 수 있는 쿠폰을 받는다. 이번 제휴는 게임을 잘 모르는 일반인에게까지 PS2를 보급하려는 SCEK와 이미 85만대 이상 보급된 PS2의 DVD 플레이어 기능을 이용자들이 최대한 활용하도록 유도해 최근 영화 DVD 시장의 지지부진한 상황을 타개하려는 영화사들간의 이해관계가맞아떨어진 결과로 앞으로 시장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조민성 SCEK 마케팅 본부장은 "자체조사 결과 PS2의 DVD 플레이어 기능을 활용해본 이용자가 전체의 20%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게임기 게임과 DVD 영화가디지털 홈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으므로 이번 제휴가 각자의 시장 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