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챌이 세이클럽 싸이월드 등 선두 커뮤니티 업체들에 도전장을 냈다.

커뮤니티 용량을 무한대로 늘려주고 홈피 서비스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프리챌은 2일 현재 50메가바이트(MB)인 커뮤니티 용량을 무제한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2002년 9월 커뮤니티 서비스를 전면 유료화하는 바람에 회원들이 무더기로 이탈, 중위권 업체로 전락했었다.

프리챌은 이달중 미니홈피와 블로그의 강점을 살린 홈피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자신의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글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홈피에 올려놓은 자료를 함부로 퍼가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기능도 추가하기로 했다.

또 디지털 이미지도 최대 6개까지 한꺼번에 올릴 수 있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오는 18일에는 커뮤니티 내의 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검색 서비스도 선보인다.

이를 위해 최근 검색 솔루션 업체인 코리아와이즈넷과 제휴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