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휴대폰 무선인터넷의 요금부과 단위인 패킷(1패킷은 512byte)이 소비자들의 혼동을 일으키기 쉽다는 우려에 따라 다른 단위로 대체된다. 이에 따라 특히 준(June)과 핌(Fimm) 등 멀티미디어 서비스의 정액요금제가 폐지되는 내달 이후 패킷 단위로 데이터 사용량을 계산하기 힘든 일반 사용자들의 과소비에 따른 초고액 요금부과 사태가 우려됐으나 단위 변경으로 그같은 걱정을 다소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3일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정통부와 이동통신 3사는 최근 무선인터넷 과금단위를 패킷 대신 다른 단위로 바꾸기로 합의하고 세부 방안을 논의중이다. 정통부 관계자는 "기존 단위인 패킷이 사용자들에게 낯선 용어여서 무선인터넷사용량을 계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돼 더 일반적인 단위로 바꿀 방침"이라며 "각 사들도 단위 변경의 필요성에 동의하고 있으며 다만 시행시기와 구체 방안 등을놓고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단위로는 0.5KB(기존 1패킷)와 1KB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이중 전자는기존 패킷과 동일한 점이, 후자는 사용자가 이해하기 쉽다는 것이 각각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단위변경 세부안이 확정되는 대로 조속히 시행할 방침"이라며 "표기만 달라질 뿐 실제 요율에는 변화가 없기 때문에 기술적으로 어려울것은 없다"고 말했다. 패킷은 지난 2000년 cdma2000-1x 무선인터넷 서비스 개시부터 과금 단위로 쓰여왔으나 용량 계산이 어려워 청소년 등 사용자들의 과소비를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