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는 올해 5조8천억원의 매출과 5천5백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하는 내용의 "2003년 사업계획"을 20일 발표했다. KTF는 전체 매출 가운데 서비스 매출 목표를 4조6천억원으로 정했고 가입자는 1천1백15만명을 확보하기로 했다. KTF는 KT와 함께 유.무선 결합 서비스를 출시하고 가수 서태지를 광고모델로 기용하는 등 대규모 마케팅을 통해 무선멀티미디어 서비스 "핌(fimm)"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무선인터넷 분야의 매출 비중을 전체 매출의 15%수준까지 높인다는 목표도 세웠다. 네트워크 분야에서 "cdma2000 1x"와 3세대 망 고도화 등을 위해 총 1조원 수준의 투자를 할 예정이다. KTF는 내년 시행 예정인 이동전화 번호체계 개편에 대비,유무선 결합 서비스 등 경쟁력있는 요금상품을 개발하고 10대 및 20대 등 젊은층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며 해지 예방 등을 통해 매출성장률 1위를 달성하기로 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