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커뮤니티업체인 네오위즈(대표 박진환)는 오는 17일부터 게임개발사인 위젯(대표 이승찬)의 캐주얼온라인게임 "오리콘 마스터"를 서비스한다. 이 게임은 네오위즈가 외부 게임개발사에 투자해 제작한 첫번째 온라인 게임으로 세이클럽을 통해서만 서비스된다. 기사 마법사 닌자 등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최대 6명의 사용자가 참여해 제한된 시간동안 모은 오리콘의 수로 승부를 결정한다. 박진환 사장은 ""오리콘 마스터"는 세이게임에서 선보이는 첫번째 온라인캐주얼게임이라 이용자층 확보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앞으로 게임콘텐츠 강화와 세이클럽의 인지도 향상을 위해 게임을 계속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