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사이트 업체 ㈜네오위즈(대표 박진환)는 게임개발사 ㈜위젯이 개발한 온라인게임 `오리콘 마스터'를 오는 17일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리콘 마스터는 기사, 마법사 등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롤플레잉 게임으로 최대6명이 한 게임안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제한된 시간안에 `오리콘'을 많이 모으는 팀이승리하는 게임이다. 네오위즈 관계자는 "게임을 조작하는 방법이 간단해 10대 청소년 네티즌에게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onha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