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는 KTH(옛 하이텔)와 제휴를 맺고 28일 다기능 메신저 프로그램인 'KT아이맨'을 유선 인터넷과 휴대폰으로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KTF 가입자는 휴대폰을 이용해 'KT아이맨'메신저에 접속,유선 인터넷에 연결된 사람과 대화할 수 있게 된다.

'KT아이맨'메신저는 1 대 1 대화창에서 5명까지 초대할 수 있으며 다수에게 파일 및 휴대폰 문자 전송을 할 수 있는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KTF의 무선인터넷 '멀티팩'이 가능한 휴대폰을 갖고 있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