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한 장의 교통카드로 버스나 지하철 등 전국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용 전자화폐 표준안을 개발,연내 표준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몬덱스 K캐시 등 5개 전자화폐사가 공동 개발한 교통용 전자화폐 표준안인 '표준 보안응용모듈(SAM)'은 교통카드 판독기 내부에 장착돼 카드의 유효성 인증 및 보안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정통부는 한국전자지불포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등 관련단체와의 협의를 거쳐 이 표준 SAM이 국가 표준으로 제정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