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가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방식의 휴대폰을 도입하고 한국기업들의 참여를 희망함에 따라 국내 기업들의 동구권 진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루마니아를 방문중인 `IT(정보기술)시장개척단'(단장 변재일 정통부 기획관리실장)은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한국기업설명회와 한.루마니아 산업협력 포럼를 개최, 양국간 IT산업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정통부가 10일 밝혔다. 특히 한.루마니아 산업협력포럼에 참석한 아드리아나 티키우 통신정보부 차관은올 연말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이동통신서비스(NMT-450)를 cdma2000-1x로 전환, 한국기업들의 참여를 희망했다고 정통부가 10일 전했다. 이에 따라 CDMA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한국 기업들은 루마니아를 발판삼아 동구권에 대한 CDMA사업 진출 및 관련 통신장비 수출에 유리해질 전망이다. 변 실장을 단장으로 정통부와 KT, LG전자, 현대시스콤 관계자들로 구성된 IT시장개척단은 루마니아 통신정보부를 방문, 양국간 CDMA, 전자정부 사업과 IT인력교류,ITU(세계전기통신연합) 이사국 상호 지지 등 양국간 IT산업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하고 11일 귀국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