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업체들이 PDA(개인휴대단말기) 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그동안 PDA는 들고다니기는 편리하지만 무선인터넷 속도가 늦고 음성통화가 안되는 등 기능이 미비해 쓸모가 적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통신업체들이 PDA 시장 개척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면서 PDA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시장에서 갈고닦은 노하우를 PDA에 접목해 PDA폰 시장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생각이다. 이 회사가 최근 출시한 PDA폰인 `포즈'는 PDA 본체내에 이동전화가 내장돼 있는제품으로 크기(128 x 72.6 x 17.2 mm)가 작고 무게도 200g정도로 가볍다. 포즈는 CDMA2000 1x 모듈을 내장하고 MS의 PocketPC 2002를 OS(운영체제)로 채택했다. SK텔레콤은 이달초 팜 OS의 PDA폰(MITS-M330)을 선보일 예정이며 10월에는 리눅스 OS를 채택한 PDA폰도 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들 3개 모델을 중심으로 연말까지 모두 13만대 규모의 PDA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KTF의 경우 이달중 CDMA2000 1x망을 이용하는 PDA 4종을, 다음달중 2종을 각각출시하고 오는 11월에는 CDMA2000 1X EV-DO 기반의 한단계 발전된 PDA를 선보일 계획이다. LG텔레콤은 이달초 CDMA2000-1X 망을 이용하는 PDA폰 아이브플러스(aiv+)를 출시했다. KT와 하나로통신 등 유선통신업체들은 무선랜과 VoIP(음성데이터통합) 기술을 활용해 PDA 시장 공략에 나섰다. KT는 자사의 무선랜 서비스인 네스팟 홈페이지를 PDA 환경에 적합하게 새로 구축한 PDA 콘텐츠 플랫폼을 이달중 가동시킬 계획이다. 이 회사는 PDA 제조업체로부터 네스팟을 이용할 수 있도록 환경설정을 한 PDA를공급받아 판매를 대행하면서 무선랜카드를 무료로 제공하고 요금은 전화요금에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하나로통신은 노트북이나 PDA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11월부터 무선랜 인터넷폰인 `애니웨이 VoIP'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PDA시장 공략을 위해 유무선 통신업체의 제휴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이동통신 업체들이 출시한 PDA폰은 성능은 뛰어나지만 통신료 부담이 크기 때문에 결국 유선통신 업체들의 무선랜 서비스와 접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LG텔레콤은 하나로통신과 유무선통합 상품 개발을 위해 지난 5월 제휴를 체결했으며 KTF는 모기업인 KT의 무선랜 서비스를 자사의 PDA 사업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면 이동통신망과 무선랜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PDA 이용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통신료부담이 줄어드는 내년에는 본격적인 PDA시대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