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게임 '포트리스2블루'의 개발사인 ㈜CCR는 2일 "자사의 허락도 없이 '포트리스2 블루'와 유사한 게임인 '건바운드'를 제작해 인터넷상에 올려 일반인들이 무상으로 사용하게 했다"며 ㈜넥슨과 ㈜소프트닉스를 상대로 온라인게임 서비스금지 가처분신청을 서울지법에 냈다.

CCR은 신청서에서 "'건바운드'는 등장 캐릭터, 게임방식, 화면구성 등 대부분이'포트리스2블루'의 방식을 약간씩 변형한 것일 뿐"이라며 "'건바운드'를 '포트리스2블루' 게임에서 부족한 부분을 추가해 만든 2차적 저작물로 인정한다 하더라도 원저작물의 저작권자인 CCR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넥슨측은 "'건바운드' 게임 자체는 아무 문제가 없다"며 "CCR측에서 아무런 통보도 받지 못했으며 자세한 내용이 파악되는대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