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PC메이커인 델컴퓨터가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PC 판매에 나선다.

미국 델컴퓨터의 한국법인인 한국델(대표 스티브 노만.www.dell.co.kr)은 맞춤형 제품구성이 가능한 온라인쇼핑몰 구축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따라 국내 소비자들도 온라인상에서 견적을 뽑아 맞춤형 컴퓨터를 주문할 수 있게 됐다.

데스크톱 노트북 워크스테이션 서버 등 델의 모든 제품군을 온라인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스티브 노만 지사장은 "한국 고객들의 수요증가로 맞춤형 온라인쇼핑몰을 구축했다"며 "각자에게 맞는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구성해보고 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