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이재웅)은 영화배급업체 에이라인(A-LINE) 운영을 위해 결성된 `A-LINE 영상1호 투자조합'에 5억원을 투자했다고 5일 밝혔다.

에이라인은 KTB엔터테인먼트, 강제규필름, 에그필름, 삼성벤처투자 등 4개업체가 영화제작, 배급 및 영상펀드 공동조성을 위해 설립한 업체다.

이재웅 대표는 "이번 투자는 지난 해에 이어 다음이 지속적으로 집중 육성해 오고 있는 미디어 비즈니스 사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