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대표 이용경 www.ktf.com)는 30일을 기준으로 누적가입자 1천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97년 10월 서비스를 개시한 이래 지난 99년말 427만명의 가입자를 확보, 기네스북에 `최단기간 최다 무선통신가입자 확보'의 기록으로 오른데 이어 이번에 사업 개시 4년 8개월만에 1천만명을 돌파했다. 세계적으로 1천만명 이상 가입자를 보유한 이동전화 회사는 중국의 차이나텔레콤, 일본의 NTT 도코모, 미국의 버라이존, SK텔레콤 등 모두 20여개사로 파악되고 있다. KTF의 이번 1천만 가입자 돌파는 016과 018의 통합 시너지 효과와 세분화된 브랜드전략, 아이콘방식의 무선인터넷 매직엔 `멀티팩' 등 고객의 필요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온 결과라고 이 회사는 평가했다. KTF는 고객서비스와 통화품질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기존고객을 관리하고 신규고객을 창출, `세계 톱 10'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KTF는 이번 1천만 가입자 돌파를 기념하는 뜻에서 '1천만초의 자유'라는 행사를 통해 응모자 중 16명을 선발, 7박8일간의 해외여행을 보내준다. 또한 1억원의 장학금을 마련, 소년소녀가장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