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게임쇼 가운데 최대 규모인 `E 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2002 전시회'가 2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24일까지 사흘간 일정으로 열리는 이 게임쇼에는 전세계 450여개 게임개발 및유통업체가 참가해 최신 가정용 비디오게임, 온라인게임, PC게임 등을 선보였다. 이번 E3게임쇼에서는 일본 소니사와 미국 MS(마이크로 소프트)사가 각각 웨스트홀(West Hall)과 사우스홀(South Hall)에 대형 전시부스를 차려놓고 가정용 비디오게임기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최신형 플레이스테이션2(PS2)와 X-박스용 게임을 전시했다. 이들 업체는 특히 게임기에 LAN(근거리통신망)케이블과 전화선을 연결해 온라인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과 관련게임을 다수 선보여 가정용게임기의 온라인 시대를 예고했다. PC게임 분야에서는 미국 블리자드사의 `워크래프트3'가 주목을 받았으며 스퀘어소프트는 `파이널판타지 11'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우리나라는 한국게임산업개발원에서 한국공동관을 마련해 온라인, PC, 아케이드,휴대용 게임부문의 22개 업체가 개발한 게임을 전시했다. 또 엔씨소프트, 한빛소프트, 판타그램, 위자드소프트, 디지털드림스튜디오 등 8개 업체도 단독부스를 차려 제품홍보에 나섰다. 국내업체들은 전시회 참가를 통해 상담실적 1억달러, 계약실적 2천만달러의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E3 게임쇼는 미국의 IDSA(Interactive Digital Software Association)가 매년 개최하는 게임 전시회로 6만2천명 이상의 게임산업 관계자들이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범수기자 bum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