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9일 최고 2.4Mbps의 초고속 무선 데이터 송수신은 물론, 26만 컬러가 구현되는 고화질 휴대폰(모델명 SCH-V300)을 개발 완료해, 이번주부터 SK텔레콤의 IMT-2000 체험단에 본격 공급한다고 밝혔다. 동기식 차세대 이동통신인 'cdma2000 1x EV-DO'용으로 제작된 휴대폰은 실시간으로 주문형비디오와 주문형오디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인터넷 방송이나 뮤직비디오, 뉴스 등 다양한 컬러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 휴대폰에 내장된 11만화소의 카메라로 사진을 편리하게 찍을 수 있고 상대방의 휴대폰이나 e메일로 전송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화상통화 시대를 맞아 양방향 동화상 통화가 가능한 EV-DO 휴대폰도 곧 공급할 예정이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