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전화회사나 인터넷데이터센터(IDC)등 민간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나 정보통신설비 제공자의 정보보안 수준을 높이기 위해 해당 조직의 정보보호관리체계를 심사해 인증해주는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제"를 도입,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인증기관은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이며 <>정보보호를 위한 출입통제 인적보안등 물리적 보호조치 여부 <>해킹등 전자적 침해행위로부터 정보시스템 보호조치 여부 <>정보보호를 위한 정책수립 정보자산식별 위험분석및 모니터링등 관리적 보호조치 여부등을 심사해 인증을 부여한다.

인증 유효기간은 3년이다.

정통부는 인증기업은 고객 개인정보를 잘 관리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게 됨으로써 시장의 평가가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