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게임 개발사 ㈜넥슨(대표 정상원)은 ㈜소프트맥스(대표 정영희)와 인기 온라인게임 `비엔비'를 PC게임으로 개발키로 했다고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소프트맥스는 게임 시나리오 기획과 디자인, 프로그램 개발 및 오프라인 시장에서 마케팅을 담당하고 넥슨은 비엔비 캐릭터 홍보와 온라인 마케팅을 맡는다. 그동안 온라인게임을 PC게임으로 바꾼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대부분 온라인게임의 접속프로그램을 CD로 제작한 것이었고 이번 비엔비는 온라인게임과 관계없이 독립된 PC게임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께 비엔비 PC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며 예상 판매량은 12만장이다. 비엔비는 현재 국내 온라인게임 가운데 동시접속자수(33만명)가 가장 많은 게임이다. 넥슨 관계자는 "비엔비 PC게임은 시리즈물로 계속 출시될 예정"이라며 "아직 양사간 수익분배는 협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