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은 동아시아내 게임 소프트웨어와 음악 CD를비롯한 저작권 상품의 불법 복제와 판매를 척결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협력키로합의했다고 일본 관리들이 14일 밝혔다.

이들 관리는 일본 경제산업성, 한국 문화관광부 및 중국 문화부 관리들이 협력틀을 마련하기 위해 빠르면 4월초 회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3국은 이 틀을 통해 불법 복제.판매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저작권보호 강화를 위한 교육과 인적 교류도 확대할 방침이다.

일본은 이미 대만과 유사한 틀을 설치키로 합의했으며 중국과도 중국에서 생산되는 일본 저작권 상품을 보호하는데 협력키로 의견을 모았다.

일본은 동아시아에서 자국상품 불법 복제 및 판매가 공공연하게 이뤄지면서 일부 제품이 일본에 역수입되는 상황까지 빚어지자 이처럼 정부간 협조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라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경제산업성 관리는 일본이 베이징, 홍콩 및 대만에 불법복제 방지를 위한 민간기구가 설치되도록 지원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현지의 일본상품 저작권을 보호할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기업들은 그간 동아시아에서 독자적으로 저작권 보호에 나서왔으나 현지정부마져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가운데 목적 달성에 한계를 느껴왔다. 이에 따라향후 기업간 공조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동아시아에서 일본상품 불법복제.판매가 극성을 부리고 있는 것이시장 잠재력을 확인해주는 긍정적인 측면도 없지 않다면서 일본측이 이같은 현실적인 측면도 고려해 최대한 유리한 결과를 이끌어 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jk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