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부가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를 언론으로인정하는 유권해석을 내림에 따라 오마이뉴스의 대선주자 인터뷰를 불법으로 규정한선거관리위원회의 방침에 변화가 예상된다. 문화관광부는 9일 오마이뉴스에 보낸 공문을 통해 "인터넷신문은 현행 정간법상정기간행물은 아니지만 오마이뉴스의 보도내용과 사회적 역할 등을 감안해볼 때 사실상 언론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형태의 언론이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언론사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은 정기간행물법과 방송법에 따를 수밖에 없으나 언론 담당부처의 의견을 존중해 전체회의를 개최한뒤 기존 방침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선관위의 인터뷰 제지가 "헌법에 보장된 언론자유와 평등권을 침해한것"이라며 헌법소원을 제기한 오마이뉴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선고가 빨라야 4개월이상 걸린다는 점을 감안, 서울시선관위의 인터뷰 방해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9일 헌재에 제기했다. 오마이뉴스는 5일 선관위의 제지로 무산된 노무현 고문의 '특별 열린 인터뷰'를14일 오후 2시에 재시도할 예정이다. e데일리와 프레시안을 비롯한 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회장 최창환 e데일리 대표) 소속 온라인매체들도 선관위에 항의하는 뜻으로 오마이뉴스의 인터뷰에 공동후원자로 참여하기로 했다. 한편 참여연대와 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가 지난 7일 각각 항의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8일 한국콘텐츠산업진흥협회(회장 김학천 EBS 사장)도 성명을 내어 언론자유 보장과 관련법률 개정을 촉구했다. 민주당과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8일 오마이뉴스를 비롯한 8개 인터넷신문사 사장단과 만난 자리에서 시대적 추세를 수용하는 방향으로 정간법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해 국회에서도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기자 hee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