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는 통화품질 향상을 위해 현재 016과 018 PCS(개인휴대통신)로 분리,사용중인 주파수 대역을 통합한다고 23일 밝혔다. 주파수 통합이란 KTF가 016 및 018 PCS서비스용으로 각각 10㎒씩 보유하고있는 2개의 주파수 대역을 20㎒의 1개로 통합하고 이에 따른 기지국시스템과 중계기를 정비하는 것이다. KTF는 016및 018 대역을 별도로 운영하는 데 따른 주파수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고 cdma2000 1x 등 새로운 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이같은 계획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KTF는 오는 25일부터 5월말까지 우선 서울,수도권 및 대전시의 기지국과 중계기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고 하반기중 광역시와 시급 지역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