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출연연구소 등에서 은퇴한 유능한 과학자들을 다시 활용한다'' 과학기술부는 9일 한국과학재단이 수행하고 있는 ''전문경력인사 초빙 활용지원 사업''을 대폭 개선,퇴직 과학자들을 연구분야에서 계속 활용키로 했다. 과기부는 올해 3월부터 국공립 및 정부출연 연구소의 경우 책임급 연구원까지,민간연구소의 경우 1백인 이상 기관의 임원으로 자격요건을 낮춘다. 지금까지 출연 연구소의 경우 소장과 부소장 등 임원급까지,민간연구소의 경우 3백인 이상 기관의 임원급으로 자격이 제한돼 있었다. 과기부는 또 이 사업의 신청 대상 연령을 출연 연구소의 경우 만 62세에서 65세로 완화했다. 이번 개선으로 연구기관등에서 퇴직한 책임급 이상 연구원의 37%가 다시 연구활동에 몸담을 수 있을 것이라는게 과기부의 설명이다. 올해엔 상반기중 28명이 22개 대학에서 강의를 맡을 예정이다. 하반기에도 20여명이 새롭게 자리를 잡을 전망이다. 이들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의 대학 및 대학원에서 매주 강의하고 연구소가 주관하는 프로젝트에도 참가할 수 있다. 지원기간은 3년이며 교육 및 연구장려금으로 월 2백50만원이 지원된다. 과기부는 앞으로 전문경력인사 제도를 확대 실시,은퇴한 과학자들이 중소·벤처기업의 기술자문 등을 맡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문경력인사 초빙활용지원 사업은 연구분야 인력을 활용하기 위해 과기부가 1994년부터 실시해오고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과학기술분야를 포함, 4백30명이 선정됐다. 현재 전국 63개 대학에서 1백44명이 활약하고 있다. 김경근 기자 cho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