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6일 중국 정부로부터 CDMA(부호분할다중접속) 방식의 휴대폰 현지생산을 허가받았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이에 따라 랑차오(浪潮) 및 옌타이(煙台)개발공사 등 3개사와 합작으로 설립한 자본금 1천5백만달러 규모의 CDMA 공장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

또 이 공장에 앞으로 4천5백만달러를 추가 투자,생산능력을 월 10만대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 공장에서 무선인터넷 기능과 대형 액정화면(LCD)을 장착한 고급형 휴대폰 6∼7개 모델을 생산,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컬러 휴대폰 및 cdma2000-1x 시장에도 대비해 이 분야 연구개발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 회사 단말사업본부 서기홍 부사장은 "이번 중국 정부의 생산 비준으로 지난해 3월 산둥성(山東省)에 세운 합작법인 ''랑차오LG디지털모바일연구센터''와 함께 현지 생산 및 연구개발(R&D)체제를 두루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오는 8일 차이나유니콤이 CDMA 서비스의 상용화에 들어가기로 함에 따라 현지 휴대폰 공급이 대량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