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 네트워크 수준의 빠른 데이터 전송속도를 구현하면서도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무선랜 서비스가 올해 본격화함에 따라 이에 대비한 노트북PC, 개인휴대단말기(PDA) 등 모바일 기기가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하드웨어 업체들이 802.11b 방식의 무선랜카드를 장착한 노트북PC, PDA를 올해 상반기 중으로 집중 출시할 예정이다.

무선랜은 2.4㎓의 주파수를 이용, 기지국 역할을 하는 AP(접속포인트)를 사용해 AP 중심으로 일정 반경안에서 최고 11Mbps, 평균 4∼5Mbps 속도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따라서 무선랜 카드를 갖춘 모바일 기기만 있으면 거리, 호텔, 카페, 지하철역 등에서 유선인터넷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해 144kbps급의 휴대전화를 이용한 저속 무선인터넷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네트워크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데이콤, KT 등 주요 네트워크 사업자들은 월드컵 대회를 겨냥해 올해 상반기부터 10만여개의 AP를 곳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LGIBM은 지난해 무선랜카드를 장착한 노트북PC 2개 모델을 시험적으로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중 무선랜 노트북PC를 10개 모델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LGIBM의 조중권 부장은 ''월드컵 대회를 기점으로 무선랜 사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초고속 인터넷망 속도에 익숙한 국내 소비자를 감안할 때 무선랜 노트북PC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삼보컴퓨터[14900]는 1분기안으로 무선랜 노트북PC 2개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며 삼성전자[05930]도 `센스V10'' 노트북PC를 앞세워 마케팅을 집중하고 있다.

PDA 업체인 싸이버뱅크는 내달 있을 KT의 무선랜 PDA성능 시험에 대비해 내부적으로 무선랜 PDA 개발을 마친 상태다.

KT가 구입할 무선랜 PDA는 3만여대 규모로 3~4개 PDA업체가 이를 놓고 경합을 벌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달 출시할 PDA인 `아이토도''는 전용 무선랜 카드를 외장형태로 연결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싸이버뱅크의 조영선 사장은 ''PDA로 초고속 무선랜이 가능하다면 노트북PC 보다 기기의 가격과 이동성면에서 경쟁력이 있다''며 ''향후 무선랜 AP가 휴대전화의 기지국처럼 일반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