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내년 1월 8일부터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어서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의 문이 활짝 열릴 전망이다. 중국을 방문중인 정보통신부 김동선(金東善) 차관은 중국의 CDMA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 왕시엔주(王建宙) 수석부총재를 만난 뒤 "중국이 오는 22일을 `CDMA의 날'로 선포한 뒤 내년 1월 8일부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키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차이나유니콤은 당초 지난 10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삼성전자가 맡은 상하이(上海) 지역 등을 제외한 일부 지역에서 시스템 구축사업이 차질을빚어 그동안 서비스 실시 시기를 계속 늦춰왔다. 김 차관은 또 "중국측은 특히 내년에 한국에서 월드컵이 개최되면 중국 국민들이 한국에서 자유롭게 통화할 수 있도록 한.중 CDMA 사업자간 로밍을 반드시 실시할것임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국내 CDMA제조기업들의 최대 관심사인 차이나 유니콤의 CDMA 시스템 및 회선 2차 입찰과 관련, 김 차관은 "당초 내년초 2차 입찰을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시기와 물량을 확정하지 못한 상태"라며 "그러나 2차입찰에서는 2세대인IS-95A가 아니라 사실상 3세대인 cdma2000-1X를 입찰대상으로 정할 움직임"이라고말했다. 또한 중국 통신사업자 분할문제에 대해 김 차관은 "현재 제1위 사업자인 차이나텔레콤이 동부 10개성을 근거지로 하는 차이나넷컴(CHINA NETCOM)으로 분사될 예정"이라며 "이 경우 중국의 통신사업자는 차이나 유니콤, 차이나 모바일 등 총 4개사로분할된다"고 덧붙였다. 중국 최대의 유럽방식(GSM) 이동전화 사업자인 차이나 텔레콤이 차이나넷컴으로양분되면 차이나넷컴이 자체적으로 이동통신 기술방식을 결정할 수 있게 돼 한국기업에 또다른 기회가 주어질 전망이다. (베이징=연합뉴스) 류현성기자 rhe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