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세계 휴대폰 업체 가운데 시장점유율 4위를 차지했다. 20일 전문 시장조사기관인 데이타퀘스트가 발표한 3.4분기 휴대폰 시장 점유율 분석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기간중 7백10만8천대를 팔아 시장점유율 7.5%를 기록, 지멘스(7.2%)를 제치고 처음으로 4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올 2.4분기중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점유율 6.9%로 5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지난해 3.4분기에는 7위였다. 자료에 따르면 3.4분기 중 노키아가 33.4%로 부동의 1위자리를 고수한 가운데 모토로라가 15.7%로 2위, 에릭슨이 8%로 3위였다. 삼성전자측은 미국, 중남미, 호주 등의 CDMA 휴대폰 시장이 확대된데다 1998년부터 수출을 시작한 GSM휴대폰이 유럽시장에서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시장 점유율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또 중고가 제품을 중심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관리하고 마케팅을 강화한 점도 점유율 상승의 원인으로 꼽았다. 삼성전자는 cdma2000 1x 제품 및 유럽의 GPRS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공략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총 2천8백만대의 휴대폰을 판매할 계획이며 이 가운데 2천2백만대를 수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