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17일부터 세계 최초로 3세대 동기식이동통신인 cdma2000 1x EV-DO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발혔다.

SK텔레레콤은 우선 서울, 과천, 안양 등 일부지역에서 시범서비스를 선보인 뒤 내년 3월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상용서비스를 시작, 4월부터는 전국 26개시로 서비스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지난 10월까지 삼성전자, LG전자, 콘텔라 등이 공급한 장비에 대해 성능시험을 마쳤으며 단말기 제조업체들과 VOD(주문형 비디오)형, 데이터전용(PCMCIA형) 및 화상전화형 단말기 개발에 대한 일정도 협의하는 등 서비스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12월부터 단말기 제조업체인 미국의 지티랜(GTRAN)사가 출시한 무선카드형 단말기를 통해 데이터 위주의 서비스를 개시하고 내년 3월부터 일반 휴대폰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며 5월부터는 삼성전자가 출시하는 VOD형 단말기를 통해 본격적인 초고속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선보이는 cdma2000 1x EV-DO 서비스는 기존의 cdma2000 1x에서 MP3 동영상 파일을 다운로드 받을 때 4∼5분 걸리던 것을 10여초 이내로 단축시키고 초당 10프레임 이상의 자연스러운 동영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기술이다.

따라서 그동안 데이터 전송속도의 제약으로 인해 서비스 개발이 제한적이었으나 내년 상반기부터는 화상전화나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및 이동중 고속인터넷 접속 등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는 광대역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의 네트워크부문장 김일중 전무는 "외국의 사업자들도 cdma2000 1x EV-DO 서비스를 2002년 말이나 2003년초에 제공할 계획이어서 SK텔레콤은 외국보다 6∼12개월 정도 앞서게 됐다"면서 "이로 인해 통신장비 및 단말기 시장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되며 국내업체가 동기식 3세대 장비와 단말기 신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