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초의 복제 인간배아가 "아주 빨리" 생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명윤리 논란 속에 인간배아 복제작업을 강행중인 파보스자노스 박사가 15일 밝혔다.

자보스 박사는 "우리는 처음으로 핵을 이식하는 작업에 아주 빨리 들어갈 것"이라면서 복제된 인간배아가 빠르면 연내에 늦어도 내년 초까지는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복제된 인간배아가 언제 생산될지 정확한 날짜를 못박지는 못했다.

자보스 박사가 공개를 꺼리는 1개국 혹은 2개국의 비밀 실험실 두 곳에서 진행중인 복제 인간배아 작업에는 자녀를 가질 수 없는 불임부부 10쌍이 참여했다.

그리스계 키프로스 태생으로 미국 켄터키대 생식의학과 교수 출신인 자보스 박사는 이탈리아의 인공수정 전문의 세베리노 안티노리 박사와 함께 12명의 전문의로구성된 인간복제 프로젝트 국제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다.

이 컨소시엄의 첫번째 목표는 여성의 난자에서 핵을 제거한 뒤 대신 남자의 세포에서 채취한 핵을 주입한 복제배아를 만드는 것이다.

이 배아는 3-5일 후 냉동시킨 후 유전적.생화학적.신체적 결함이 없는지 여부를 검사한 뒤 여성의 자궁에 착상시키게 된다고 자보스 박사는 설명했다.

(렉싱턴<미 켄터키주> AFP=연합뉴스) k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