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께 초대형 온라인 음반 유통업체가 출범한다.

인터넷쇼핑몰 인터파크(대표 이기형·www.interpark.com)는 14일 연내에 포털사이트 음반기획제작사 등과 합작해 온라인 뮤직몰 'CD파크'(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CD 등 음반판매는 물론 MP3 등 디지털 음악 콘텐츠 유통사업을 벌이고 음반기획 및 제작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초기자본금 50억원 규모로 출범할 CD파크는 인터파크와 벤처인큐베이터 업체인 이아이피오가 각각 15억원을 출자한다.

인터파크는 기존 CD사업 부문의 사업권을 양도하는 형식으로 출자에 참여하기로 했다.

나머지 20억원은 2∼3개 대형 포털과 음반기획제작사가 출자할 예정이다.

인터파크 이기형 사장은 "국내 음반시장 규모가 4천억원에 달하는 것을 감안할 때 아직 미개척 시장인 디지털 음악 콘텐츠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