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텔레콤의 SK텔레콤 '때리기'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LG텔레콤은 지난 9일자 일간지 광고에서 'SK텔레콤 보조금 지급 중단'을 촉구한 데 이어 14일에는 '가개통' 문제를 들고 나와 SK텔레콤을 집중 비난하고 나섰다.

LG텔레콤은 이날 광고에서 "일부 사업자(SK텔레콤)가 수십만원대의 단말기를 보조금을 동원해 가개통하고 있다"며 "이는 시장교란 행위로 가개통 단말기는 모두 회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개통이란 고객이 실제 가입하지 않은 단말기를 직원들 명의로 미리 개통하는 것으로 단말기 가격 인상을 앞두고 가입자 확보를 위해 동원되는 편법 행위다.

LG텔레콤 관계자는 "SK텔레콤이 이동전화 3사간의 합의를 깨고 보조금 지원은 물론 가개통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그 결과 최근 들어 신규 가입자의 70% 이상을 SK텔레콤이 독점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LG텔레콤이 거액의 광고비를 써가면서 SK텔레콤을 공격한 데 대해 내년 1월 SK텔레콤-SK신세기 합병을 앞두고 SK텔레콤에 대한 규제를 최대한 이끌어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에 대해 LG텔레콤관계자는 "순수하게 시장 질서를 바로잡자는 뜻 외에는 없다"고 말했다.

LG텔레콤은 이번 광고에 이어 KTF와 공동으로 SK텔레콤-SK신세기 합병에 대한 문제점과 향후 규제방안을 담은 정책건의문을 작성,정보통신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 건의문에서 △향후 2년간 현재 시장점유율(50.9%) 이상 확대 금지 △판촉활동 규제 △PCS사업자와 접속료 차등 부과 등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