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전자상거래업체인 인터파크(대표 이기형 www.interpark.com)는 CD사업을 주관해오던 `CD파크' 사업부를 국내 최대의 온라인 뮤직몰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인터파크는 제휴업체인 이아이피오(대표 곽판규 www.eipo.co.kr)와 15억원의 투자를 받기로 했으며 조인트벤처 설립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회사는 CD파크의 운영시스템, 데이터베이스, 운영노하우, 인력을 근간으로 CD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비롯해 MP3 등 음악관련 디지털 콘텐츠 유통사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인터파크 이기형 사장은 "이번 투자유치는 제1단계이며 연내에 음반기획 및 제작사, 온라인 유통 업체, 마케팅 채널을 보유한 포털업체 등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수 있는 업체들과 50억원 규모의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음악관련 온라인 유통시장을선점하는 대형 엔터테인먼트사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