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현재 사용중인 인터넷 e-메일의 보안성이 떨어져 직원들이 국내외 출장시 전자우편시스템을 안전하게 이용하지 못함에따라 보안 e-메일체제를 갖춰 빠르면 12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정통부는 이를 위해 각종 보안 웹메일 시스템을 시험중이며 관계부처 협의와 정통부 자체 보안심의위원회(위원장 차관)의 심의를 거쳐 전자우편서버에 설치할 보안모듈을 선정할 방침이다.

정통부는 현재 웹 메일의 보안 취약성을 고려해 PKI(공개 기반 키) 방식을 활용한 전자우편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나 이 역시 해외에서는 접속할 수 없는 한계가있어 전자우편을 통한 비밀.중요자료의 소통을 자제토록 권고하고 있다.

정통부 관계자는 "정통부가 어떤 형태의 보안 웹메일을 선택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그러나 보안심의위원회 심의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빠르면 12월에는 시범운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현성기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