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월드컵을 6개월여 앞두고 연일 월드컵 관련 특집이 신문과 방송을 장식하고 있다. 경기침체로 어두운 소식만 접하던 국민들은 다가오는 월드컵의 열기에 벌써부터 흠뻑 젖어들고 있다. 우리 대표팀의 일거수 일투족을 꼼꼼하게 지켜보며 명승부를 점쳐보는 많은 축구 팬들.이젠 코앞에 다가온 월드컵 열기를 게임으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2001년 가을 새 모습을 드러낸 EA의 "FIFA 2002".이제 풀내음 가득한 잔디 위에서 월드컵을 직접 즐겨보자. 게임플레이 매년 출시되는 FIFA 게임 시리즈는 조금씩 업그레이드돼 왔다. 그래픽,게임플레이,컨트롤,팀 구성까지 크진 않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왔는데 이번 FIFA 2002에서는 획기적이라 할 수 있는 "킥의 강도" 개념을 도입했다. 이전 시리즈들은 킥의 강도와 볼 속도에 큰 변화가 없어 정렬된 플레이는 할 수 있지만 틀에 박힌 듯한 느낌을 주었다. 킥의 세기를 조정할 수 있는 이번 버전은 느린 플레이,속공 플레이를 자기 뜻대로 펼칠 수 있다. 강렬한 슛이나 골키퍼를 살짝 넘는 가벼운 슛,모두 구사할 수 있다. 물론 강도 조절을 실패하는 데 따르는 단점도 있다. 패스가 짧거나 길다거나,센터링이 너무 멀든지 하는 실수를 자주 범하게 된다. 그렇지만 이런 실수 요소들은 오히려 현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줘 게임의 재미를 배가해준다. 자칫 지루할 수 있는 게임을 흥분의 도가니로 변화시키는 것이 해설이다. 스포츠 해설가로 스타가 된 사람이 있을 정도로 해설이 게임의 재미에 미치는 영향력은 대단하다. FIFA2002의 중계는 SBS 해설위원 강신우 감독과 게임전문 캐스터 전용준씨가 담당했다. 재치넘치는 멘트,상황을 적절하게 설명해주는 해설이 게임에 한껏 몰입하도록 해준다. 글을 마치며 2002년 월드컵에 맞춰 출시된 FIFA 2002에 대한 게이머와 일반인의 관심이 뜨겁다. 다양해진 팀,위트 넘치는 중계,현실감과 액션이 보강된 게임이기에 더욱 그렇다. 경기 침체,미국 테러사태,탄저병 등 어두운 소식만 가득한 요즘 FIFA 2002야 말로 쌓인 스트레스를 풀어버릴 수 있는 좋은 게임이 될 것이다. 스트레스도 풀면서 2002 월드컵 결과를 점쳐보는 것은 어떨까. < 이진오 게이밍그라운드 편집장 jino@gground.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