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은 4일 인터넷상에서 통화하려는 상대방의 전화번호를 찾아 곧바로 전화를 걸어주는 인터넷전화 "서치폰"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다이얼패드 같이 PC에서 전화기로 연결해주는 "웹to폰" 인터넷전화다.

한국통신은 메가패스(www.megapass.net),코넷(www.kornet.net),서치폰(www.searchfon.com) 등 3개 사이트에서 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통은 "서치폰 서비스는 전국 어디서나 시내요금인 3분당 45원으로 통화할 수 있는 게 장점"이라며 "이 서비스를 한미르 CD번호부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통신이 웹to폰 서비스이기는 하지만 서치폰을 출시함에 따라 폰to폰 방식의 진화된 인터넷전화서비스 도입도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장규호 기자 sein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