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을 통해 이동하는 차량이나 연근해 선박에서도 초고속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국통신은 19일 이동 위성인터넷서비스 "메가패스 스카이넷(Sky-Net)"을 세계 최초로 개발,오는 12월부터 상용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국통신은 이 서비스의 성능을 선보이는 시연회를 이날 오전 한강유람선상에서 개최했다. 메가패스 스카이넷은 유선(코넷) 무선(016,018 PCS) 위성(무궁화위성)망을 결합한 서비스다. 하향(정보 내려받기)은 무궁화위성,상향(정보 올리기)은 PCS 이동전화망을 이용한다. 한국통신은 이날 여의도선착장에서 잠실선착장까지 이동하면서 동영상 콘텐츠와 실시간 뉴스,e메일,인터넷검색,온라인게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시연해 보였다. 이동 및 고정 데이터방송,이동용 광고 등을 할 수 있는 위성 멀티캐스팅서비스와 오는 11월 시범서비스되는 위성방송 수신서비스도 함께 선보였다. 이상철 한통 사장은 시연회장에서 "이번 서비스는 유선에 기반한 초고속인터넷에 날개를 달아준 것"이라며 "시간과 장소,거리에 관계없이 고속인터넷을 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보화사회가 도래했다는 데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메가패스 스카이넷은 *기차 고속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자 *군 경찰 등 특수분야 근무자 *연근해 선박,해양경찰 등 해양정보화사업 분야 *택배회사 등 무선인터넷 이용자들에게 각광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수신용 안테나,무선모뎀 등 수신장비가 필요하다. 기차 버스 등에서는 이동(능동)형 안테나,야외 또는 정지상태의 차량에서는 휴대용 안테나를 설치해야 한다. 서비스 이용료는 위성인터넷 이용료와 이동전화 이용료가 합산돼 청구된다. 한국통신은 위성인터넷 이용료의 경우 월정액으로 저렴한 수준(월 3만원 이하)에서 결정하고 PCS 이용료는 종량제 또는 이동통신요금(016,018)과 패키지 요금으로 정할 방침이다. 장규호 기자 sein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