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사장 이상철)은 통신시장의 공정경쟁 환경 정착에 앞장서고 자체적인 공정경쟁 전략을 마련, 실천해나기로 했다. 한통은 10일 오전 분당 본사에서 이상철 사장을 비롯해 공정거래위원회 김병일 부위원장, 통신위원회 윤승영 위원장 등 공정경쟁 관계자와 전국 전화국장, 자회사 사장단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정경쟁 자율준수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선포식에서 이상철 사장은 "공정위가 추진하고 있는 공정경쟁 자율준수 규범을 한통이 최초로 채택, 통신시장에서의 선의의 경쟁질서를 형성해 나가겠다는 실천의지를 선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또 공정경쟁을 솔선수범해 정보통신 서비스가 실질적으로 국민에게 혜택으로 돌아 갈수 있도록 하고, 기업의 생산성 및 국가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통은 고객확보를 위한 소모전을 지양하고 품질향상, 고객을 앞서 생각하는 서비스 제공 등 공정경쟁 실천의지가 담긴 `FAIR'(First, Attitude, Implementation, Reputation) 전략도 함께 발표했다. 이 전략에는 ▲자율준수 관리자 임명 ▲자율준수 편람작성 및 교육프로그램 실시 ▲모니터링 및 경쟁법 위반 임직원 제재방안 등 실천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7월 공정경쟁 자율준수 확산을 위해 `공정경쟁 자율준수 규범'을 제정, 기업에게 실질적인 인센티브제도를 부여하는 유인체계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