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네트워크기술연구소라우터기술연구부 라우터구조팀(팀장 안병준)은 3.5인치 디스켓 3천472장-6천944장분량의 정보를 1초에 전송할 수 있는 민군 겸용 5-10Gbps급 유무선 ATM(비동기전송모드) 교환기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 시제품을 완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민군 겸용 기술사업인 '소용량 유무선 ATM 교환기 개발사업'의 하나로 2년여의 연구 끝에 이번에 개발된 ATM 교환기는 국방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ETRI와 현대시스콤, 다인텔레콤, 가우리정보통신, 동아일렉콤 등이 연구개발에 함께 참여했다. 'SAM 2000'으로 이름 붙여진 이 교환기는 현재 상용화돼 있는 유선 ATM교환기를 차량에 탑재할 수 있을 만큼 소형화한 데다 무선 ATM기능 및 라우터 기능을 추가, 전화에서 인터넷까지 기동성 있는 종합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또 주요 부분 파손시 다른 기기로 작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이중화'를 스위치와 제어계, 라인카드(가입자와 연결되는 부분)까지 적용함으로써 전투 등 극한 상황에서도 작동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게다가 기존 군 통신망과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회선교환 접속모듈까지 제공하는 등 기존 통신망과의 호환성을 해결했다. 안병준 팀장은 "앞으로 이 교환기는 참여 업체들의 시스템 안정화와 성능 향상등을 통해 2003년 7월께 군용으로 상용화될 예정"이라며 "특히 이 교환기는 다양한 통신망을 저렴한 비용으로 통합할 수 있는 데다 도서 및 산간에서 일반전화와 인터넷까지 제공할 수 있어 머지않아 민수용으로도 상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은파기자 silve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