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은 코드레드(CodeRed) 웜 바이러스 공격에 의해 지난 7월 20일부터 8월 7일까지 총 1천378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으며 주요 피해기관은 민간기업과 교육기관이 대부분이라고 8일 밝혔다. 정통부는 또 피해신고와 별도로 국외기관으로부터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이 입수.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코드레드 버전2와 버전3에 의해 7일 현재 민간기업 6천20개등 총 1만3천여개 기관이 피해를 당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피해를 입은 국내 주요 기관별 피해현황은 대한건축사협회,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국의류산업협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협회.단체 68개, 한국정신과학연구소, 한국조세연구원, 농촌경제연구원, 국가경영전략연구원 등 연구기관 37개등이다. 또한 경기대, 홍익대, 순천향대, 충북대, 부산대, 조선대, 울산대, 경명여고 등교육기관이 1천375개에 달하며, 현대자동차, 쌍용, 금강제화 등 민간기업 6천20개,시.군.구청 등 일부 공공기관을 포함한 개인 등 기타가 5천934개이다. 정통부는 특히 버전3의 경우 전파력이 기존 버전 2에 비해 강하고 시스템에 백도어 및 트로이목마와 같은 악성 프로그램을 설치하므로 지속적으로 취약점 점검 및보안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통부는 향후 코드레드 인터넷 웜에 의한 피해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검.경,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의 협조를 강화하는 한편 인터넷정보제공사업자(ISP) 보안관련담당자회의도 개최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류현성기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