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를 걸수 있는 무선신용카드 조회기가 나왔다. 한국정보통신(대표 류예동)은 신용카드 조회기에 무선전화 기능을 더한 일체형 휴대전화겸용 무선신용카드 조회기(MT-3000)를 개발,판매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품은 현행 무선 신용카드조회기가 조회기에 휴대폰을 잭으로 연결해 사용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했으며 전표 크기 또한 절반으로 줄인 것이 특징이다. 또 전원을 켠 상태에서 2일동안 충전없이 사용할수 있으며 △거래내역 저장및 출력 △자동이체및 정산 △포인트카드 처리 △저전압 배터리 체크 기능도 갖고 있다. 유선 신용카드조회기 설치가 어려운 영업소나 배달업소,외근 영업직,가두판매,화물차 운영업자 등에 적합하다고 한국정보통신측은 설명했다. 한국정보통신은 앞으로 이 제품에 현금인출 계좌이체 현금서비스 계좌잔액조회 등의 기능과 선불형 화폐인 K캐시와 IC신용카드를 처리할수 있는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한국정보통신은 이 제품을 도미노피자에 우선 1차분으로 4백대를 설치했으며 내년말까지 3천대 가량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