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에서 한국 학생이 컴퓨터공학 부문에서 세 개의 상을 휩쓰는 쾌거를 올렸다.

인텔코리아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새너제이에서 열린 제52회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에서 한국 대표로 참가한 부산 대동고 3학년 박영준군 인텔과 미국인공지능학회(AAAI), 미국전기전자공학회(IEEE)가 수여하는 상을 세 개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박군이 출품한 ''인공이미지인식시스템( i-Com)''은 2차원으로 인식한 영상자료를 3차원 그래픽을 바꿔주는 것으로 경비시스템이나 인공지능 로봇에 적용될 수 있다.

박군의 작품은 창의력, 과학적 사고, 프로젝트 완성도, 기술력 및 명석함에서 고르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수상으로 박군은 2천달러의 상금을 함께 받았다.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대회.전세계 5백개 이상 지역에서 과학경진대회를 거쳐 선발된 학생들이 15개의 생활과학 분야에서 재능과 기량을 선보인다.

올해는 총 38개국 1천2백명명의 학생들이 참가했으며 장학금과 과학실험 도구 등 모두 3백만달러 규모의 상금과 상품이 걸려있다.

한국은 지난 1999년 처음 참가했으며 정보문화센터가 주최하는 정보올림피아드 공모부문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선정한다.

김경근 기자 cho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