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결제 업체인 ITB시스템은 14일 온라인상에서 상품권 구매가 가능하고 이메일로 유통되며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티켓이메일(www.ticketemail.com)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실물 상품권을 만들 필요가 없기 때문에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인쇄,유통,포장,물류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티켓이메일 홈페이지에서 상품권을 구입,자신의 이메일로 상품권을 받아 비밀번호를 파악한 뒤 티켓이메일 가맹점에서 자신의 주민등록번호와 상품권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물건을 살 수 있다.

또 자신의 이메일로 전달된 상품권을 다른 친구에게 분할해 선물할 수도 있다.

실물 상품권이 아니기 때문에 분실할 위험이 없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