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방송 두밥(www.doobob.com)과 밥티비(www.boptv.com)를 운영하는 더미디어(대표 반경수)는 각종 콘텐츠를 무선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사업을 벌이기 위해 다이렉트미디어(대표 김규석)를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측은 KBS미디어와 예당엔터테인먼트 등과 함께 이 회사를 설립했으며 인터넷 방송 등을 통해 축적된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를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미디어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유선 인터넷 콘텐츠를 무선 인터넷에 적합한 형태로 전환하는 작업을 이미 마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