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화 서비스업체인 앳폰텔레콤(대표 한재민)은 대만의 PC주변기기 수출입 업체인 에버모아 테크놀로지(Evermore Technology)사에 1천2백32만달러(약 1백60억원)규모의 인터넷전화 전용단말기를 수출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대만에 공급되는 상품은 ''앳폰 2000''이며 1차로 이달 중순까지 3천대의 단말기를 수출하고 연내에 총 8만8천대를 공급한다.

앳폰텔레콤은 앞으로 현지에 기술진을 파견,서비스 관련 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앳폰텔레콤은 "단말기 수출을 계기로 현지의 유력 인터넷 서비스업체 및 PC 주변기기 유통 업체들과 회원확보 계획을 세워놓았다"고 설명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