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폐렴 등 각종 폐질환의 조기 진단에 도움을 주는 흉부 엑스(X)선 영상처리 원천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컴퓨터를 이용, 흉부 엑스선 영상에서 늑골의 영상을 제거한 뒤 남겨진 폐 영상만을 이용함으로써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영상 판독시간을 단축시키는 의료진단용 소프트웨어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발표했다.

기존의 흉부 엑스선 영상은 숙련된 전문의의 진단 정확도가 70~80% 정도이고 판독자에 따른 차이도 10~20% 정도에 달했다.

또 같은 판독자라도 피로도에 따라 5~10% 정도의 오차를 보이는 등 정확한 진단이 매우 어려웠다.

연구개발 책임자인 ETRI 인체정보기술연구부 박선희 부장은 "이번에 개발한 흉부 엑스선 영상처리 원천기술은 현재 국내외에 특허 출원중"이라며 "서울대병원 등에서의 임상실험과 알고리즘 보완을 거쳐 2003년께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