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은 새로운 기업 슬로건으로 "Let"s KT"를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슬로건은 "Let"s(Leader in Every Telecommunications Service)"와 한국통신의 약칭인 "KT"의 합성어다.

한국통신은 이 슬로건에 <>"우리 한번 해봅시다"라는 도전정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우리나라 대표 통신회사의 역할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려는 한국통신의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사이버 월드 리더"는 한국통신의 비전이며 "Let"s KT" 슬로건은 처음 만들어진 것이다.

한국통신은 이 슬로건을 한국통신프리텔,한국통신하이텔 등 전 계열사와 공동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장규호 기자 sein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