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가상현실 러닝머신(트레드밀)이 나왔다.

가상현실(VR)게임 개발업체인 가시오페아(대표 박찬종)와 러닝머신 제조업체인 누리텍아이엔씨(대표 김웅태)는 러닝을 하면서 3차원 가상현실을 즐길수 있는 차세대 러닝머신시스템을 개발,19일 대전 대덕롯데호텔에서 제품발표회를 가졌다.

이 제품은 러닝머신에서 뛰는 사람에게 단순히 가상현실 영상만 보여주는데 그치지 않고 러닝머신의 경사와 러닝 속도에 따라 아바타의 속도가 실시간으로 변해 가상현실을 생생하게 느끼도록 해주는 점이 특징이다.

가시오페아와 누리텍아이엔씨는 이 제품을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독일 에센에서 열리는 ''FIBO 2001(유럽스포츠전시회)''에 출품하는 등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두 회사는 재활치료나 트레이닝에 적합한 스포츠게임 개발에도 함께 나서기로 했다.

(042)866-6610

김광현 기자 k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