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텔레콤(www.yisotel.com)은 13일 업계 최초로 노트북 컴퓨터 등에 사용할 수 있는 ''cdma2000-1x''급 무선모뎀 ''프리윙 스피드업''의 개발을 완료,4월부터 본격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트북이나 개인휴대단말기(PDA) 등에 쉽게 장착할 수 있는 이 모뎀은 송수신 속도가 1백44Kbps에 달해 이동 중에도 동영상 감상이 가능하며 음성통화 기능도 지원된다고 이소텔레콤측은 설명했다.

이소텔레콤은 현재 SK텔레콤과 접속 안정성 및 데이터 송수신 속도를 측정하기 위한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